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명절 휴게소 인기음식 1위는 '아메리카노'…지난해 설 40만잔 팔렸다

공유
0

명절 휴게소 인기음식 1위는 '아메리카노'…지난해 설 40만잔 팔렸다

2위 호두과자 3위 우동, 4위 소떡소떡 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팔고 있는 알뜰간식.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팔고 있는 알뜰간식. 사진=뉴시스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명절 연휴 기간 가장 많이 팔린 음식은 '아메리카노'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기간(1월 21∼24일) 아메리카노가 휴게소 매출 1위로 올랐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아메리카노는 총 39만9500개가 팔렸다. 매출액으로 환산하면 17억6940만원에 이른다.

2위는 총 36만6400개가 팔려나간 호두과자다. 매출은 17억4900만원이다.

이어 3위는 휴게소 대표 음식으로 통하는 우동이 차지했다. 26만7000개가 팔려 16억865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4위는 24만1600개가 팔려 9억9510만원의 매출을 기록한 소떡소떡 등 떡꼬치다.

작년 추석 연휴 기간(9월 28일∼10월 1일)에도 1위는 아메리카노였다. 2위는 우동, 3∼5위는 호두과자, 떡꼬치, 돈가스 순이었다.

작년 설 연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중 매출 1위는 행담도휴게소(8억5570만원)였다. 2위는 덕평휴게소(7억8480만원), 3위는 시흥하늘휴게소(5억4000만원)다.

추석 연휴에도 매출 1위는 행담도휴게소, 2위는 덕평휴게소였으나 3위는 평택휴게소로 조사됐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