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시, 올해 국민 다소비 식품 등 매월 1000건 이상 검사

공유
0

인천시, 올해 국민 다소비 식품 등 매월 1000건 이상 검사

다소비 식품 외 국내외 온라인 판매 제품 포함
다이어트, 건강분말 검사···부적합 제품 행정처분
회수·폐기 등 처리해 안전 먹거리 환경 조성 앞장

인천광역시청 청사 모습 [사진 제공=인천시]
인천광역시청 청사 모습 [사진 제공=인천시]
인천광역시는 시민에게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식품을 매월 1000건 이상을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올해 수거검사는 유통·판매 단계별로 부적합 식품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검사할 예정이다.
국내·외 온라인 쇼핑 등 구매빈도가 높은 다소비 해외직구 다이어트용 식품의 경우 부정물질(향정신성 의약품) 함유 여부를 면민히 조사한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 등에 유통·판매 중인 건강분말 식품(새싹보리, 여주 등)은 제조 분쇄과정에서 들어갈 수 있는 금속성 이물 초과 여부 등을 검사한다.

더불어 청소년들이 시험 기간 각성효과를 위해 집중적으로 마신다는 고카페인 음료와 과라나 추출 분말 등을 수거해 청소년들이 유해한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유형별로는 △가공식품 등 안전성 검사 6198건 △식품별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 132건 △미생물 오염도 조사 100건 △방사능 안전성 검사 740건 △농산물 안전성 검사 4400건 △수산물 안전성 검사 430건 등 총 1만 2천여 건을 수거 검사할 예정이다. 검사 결과 부적합 판정된 제품은 관련법령에 따라 행정처분, 회수·폐기 등 조치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 1년간 유통 식품 등 1만3954건을 수거 검사해, 부적합 제품(29건)은 긴급 회수 등 조치 완료했다.

특히, 사회적 이슈에 따라 수거검사를 강화했는데 일본 오염수 방류에 따른 유통 수산물 1530건을 수거해 방사능 검사(모두 '적합' 판정)한다.

이와함께 간편조리세트 등 온라인 판매 제품 259건을 검사해 부적합한 6개 제품은 판매 중지하는 처분행정을 펼쳤다.

신남식 인천시 건강보건국장은 “앞으로도 온라인 판매식품 및 소비자 선호식품, 사회적 이슈 등 위해 우려가 있는 식품을 집중 수거·검사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전관리를 강화해 식품사고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