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흥민 손가락 탈구, 순식간에 벌어진 싸움 탓이다"

공유
0

"손흥민 손가락 탈구, 순식간에 벌어진 싸움 탓이다"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영국에서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아시안컵 당시 언쟁을 벌이다 몸싸움을 벌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대중지 더선은 14일(한국시간) "토트넘의 스타 플레이어 손흥민이 한국 대표팀의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식사 자리서 동료들과 언쟁을 벌이다 손가락 탈구 부상을 당했다"라고 전했다.

사건은 준결승을 하루 앞둔 저녁 식사 자리에서 벌어졌다. 식사를 일찍 마친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 게임을 하려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자 주장인 손흥민이 이를 언짢게 여기고 쓴소리를 하면서 사건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그동안 저녁 식사 자리를 팀 단합의 시간으로 여겨 단체가 함께 움직이는 것을 강조해 왔다.

더선은 "탁구를 하기 위해 일찍 자리를 뜬 어린 선수 안에는 이강인도 있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보도에서 “손흥민이 선수들에게 돌아와서 앉으라고 했지만 일부 선수가 무례하게 이야기했다"라며 "순식간에 다툼이 벌어졌고, 동료들이 뜯어말렸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심하게 다쳤다"고 전했다.

결국 손가락을 다친 손흥민은 요르단과 준결승전에서 오른쪽 중지와 검지에 흰색 테이핑을 하고 출전했고, 대표팀은 단 한 차례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는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4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대한축구협회도 당시 선수들 사이에서 다툼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준결승 전날 대표팀 내부에서 좋지 않은 사건이 벌어지며 손흥민이 다쳤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당시 최악 경기력이 선수 간 '결속력 저하'에서 비롯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대표팀 운영 실패의 화살을 선수들에게 돌리려 한다는 언론플레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