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진행 서울의대 비대위원장 전격 사퇴 “전공의 협박한 정부 고발할 것”

공유
0

정진행 서울의대 비대위원장 전격 사퇴 “전공의 협박한 정부 고발할 것”

정진행 서울대의대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전공의들과 긴급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정진행 서울대의대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전공의들과 긴급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을 두고 전공의와 정부의 의견 차이를 좁히려 했던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위에서 사퇴, 정부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정진행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26일 JTBC 유튜브 ‘뉴스들어가혁’에 출연해 “정부의 경고 발언이 협박·모욕 등에 해당하므로 (정부를) 고발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앞서 정 비대위원장과 김종일 서울의대 교수협회장은 전공의와 학생들을 지켜내지 못한 책임을 지겠다며 이날 각각의 자리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사직서를 낸 전공의를 구속하겠다’, ‘법정 최고형을 구형하겠다’ 등 취지로 겁박 발언을 했다”며 “이는 24시간 의료를 돌리는 젊은 의사 노동자인 전공의를 범죄자 취급하고 노예화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졸업 후 수련을 받기도 전에 경증 치료 의사로서 바로 현장에 투입되는 의사들도 있다”며 “이들은 박봉과 고된 노동을 참으면서 필수 중증 의료를 배우겠다고 들어온 학생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게 바란다. 지금 당장 초법적이고 위헌적인 발언을 거둬달라”며 “이것은 의사 집단에 대한 협박·모욕에 해당하므로 당장 고발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집단 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이 오는 29일까지 현장에 복귀할 경우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3월부터는 미복귀전공의들에 대해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