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덕군 "영덕대게 바가지 요금 뿌리 뽑겠다"

공유
0

영덕군 "영덕대게 바가지 요금 뿌리 뽑겠다"

29일~3월3일 ‘제27회 영덕대게축제’...바가지 요금 신고센터 운영
영덕군,상인연합회,강구수협 등 바가지요금 근절 합의

영덕군과 강구수협,강구상가 대표들이 '영덕대게 바가지 요금근절'을 위한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영덕군이미지 확대보기
영덕군과 강구수협,강구상가 대표들이 '영덕대게 바가지 요금근절'을 위한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영덕군
경북 영덕군은 오는 29일부터 3월3일까지 열리는 ‘영덕대게축제’에서 바가지 요금을 없애기에 전력을 다한다고 27일 밝혔다.

영덕군은 최근 27회 영덕대게축제개최에 앞서 적정 요금 준수 실천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영덕군(문화관광과, 환경위생과, 해양수산과), 강구수협, 상가 대표(강구항 대게거리, 삼사해상공원), 영덕대게축제추진위원회, 영덕문화관광재단 등 관계자 24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축제장과 인근 상가의 바가지요금이 지역 전체의 이미지 훼손 우려가 높다는 판단하에 적정 요금 준수만이 영덕대게 브랜드가치를 보전하는 최우선 과제라는 점에 집중했다. 즉, 바가지요금으로 영덕대게 브랜드 이미지가 나빠진다면 강구대게거리의 미래도 치명타가 된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이슈가 된 타 지자체의 바가지요금 관련 사건과 적정가격으로 성공한 모범 사례 발표에 이어 질의응답 등 열띤 토론을 벌였다. 그 결과 영덕대게축제 현장 내‘시판가’를 명시하고 상가 상인들은 적정 요금 실천 사항을 준수해 공정하고 투명한 축제를 만드는 데 적극 합의했다.

올해 영덕대게축제는영덕대게는 비싸다는 인식을 바꾸고 누구나 영덕대게의 맛을 즐길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축제는 공연과 개막식을 없애는 대신 영덕대게를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을 2배 이상 늘린다.

또 시식용이나 체험행사에 참여하는 방문객에게 증정하는 대게의 물량도 예산을 18%로 확대 편성했다. 이와함께 축제 체험 프로그램과 강구 대게거리, 축산항 구역을 함께 둘러본 관광객이 인증 스탬프를 채우면‘영덕대게’관련 기념품을 선착순 증정하는 스탬프 투어도 진행한다.

먹거리 부스 내에는 환경보호를 위해 다회용기를 지원하고 영덕대게 홍보관을 운영, 지역민과 함께 영덕대게 자원 보호를 위한 캠페인과 미디어 홍보도 실시 할 예정이다. 공정하고 투명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현장의 먹거리, 특산물 등 판매 부스는 신청자 본인이 운영해야 하고 부스 신청서에 명시한 판매 품목과 가격을 위반할 시 즉각적인 제재가 이뤄진다.

영덕군 관계자는대게거리 상가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상생하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라며 바가지요금 근절 캠페인 축제로 선보이는 올해 영덕대게축제가 영덕의 대표 관광자원인영덕대게의 브랜드 가치를 더 상승시키고 나아가 영덕대게축제가 글로벌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일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oi365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