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산시, 노동안전지킴이 활동 개시…“산업현장 안전문화 조성”

공유
0

안산시, 노동안전지킴이 활동 개시…“산업현장 안전문화 조성”

안산시는 올해에도 관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안산시 노동안전지킴이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안산시이미지 확대보기
안산시는 올해에도 관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안산시 노동안전지킴이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안산시
안산시는 올해에도 관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안산시 노동안전지킴이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노동안전지킴이 운영사업은 소규모 건설현장과 제조업 산업현장의 산업재해 발생을 방지하고자 현장 점검을 통해 안전 수칙 준수 여부 확인 및 자율 개선을 권고하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4명으로 구성된 노동안전지킴이는 각 현장에 방문해 개인보호구 착용 여부, 산업안전보건 기준 위반사항, 안전 재해 예방 조치 위반사항 등을 점검하고 문제점이 발견되면 사업주가 자율적 개선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급박한 재해 발생 위험이 있음에도 개선 조치 없이 작업을 강행하는 사업장은 안전보건공단에 패트롤을 요청해 안전사고에 대비한다.

특히 올해는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확대가 이루어진 만큼 소규모 제조업 현장에 대한 위험성 평가 지원 등을 통해 사업장 안전보건 체계 구축을 위한 컨설팅 사업도 진행하게 된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노동안전지킴이 사업으로 산업현장의 안전문화 조성 및 노동자의 생명 보호를 위해 앞장서겠다”며 “올해는 안산시 산재대응 TF를 통해 여러 기관과 협력하여 더욱 적극적으로 관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지킴이가 사업장을 방문할 때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