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령군, 대가야축제 맞아 관광지 환경정비 실시

공유
0

고령군, 대가야축제 맞아 관광지 환경정비 실시

고령군이 오는 29일 개막하는 대가야축제를 맞아 관광지 환경정비 실시하고 있다. 사진=고령군 이미지 확대보기
고령군이 오는 29일 개막하는 대가야축제를 맞아 관광지 환경정비 실시하고 있다. 사진=고령군
오는 29일부터 31일간 펼쳐질 대가야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고령군은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대가야생활촌, 문화누리 주변 등 주요 관광지 새단장을 위한 환경정비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관광지 내 곳곳에 조성된 화단에 튤립, 팬지, 비올라 등 춘계 계절초화를 식재하는 등 방문객들에게 봄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꽃샘추위가 채 가시기도 전인 3월 19일(화)에는 테마관광지의 개울, 연못에 시설사업소 근로자들이 직접 물에 들어가 묵은 찌꺼기를 내려보내 맑은 물이 흐르는 개울로 탈바꿈시켜 봄맞이 새단장을 마쳤다.
이번 대가야축제는 세계문화유산 등재된 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로 고령군민 뿐만 아니라 축제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깨끗한 관광도시 고령의 이미지를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가 크다.

이남철 군수는“꽃샘추위가 채 가시지 않은 쌀쌀한 날씨에도 아름다운 관광지를 만들고자 애쓰는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이 노력의 결과로 대가야축제가 성대히 개최되고 대가야고분군, 세계유산의 도시 고령이 전국적으로 알려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한마음이 되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