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원화성 문화재 경미한 훼손, 주민이 직접 보수한다

공유
0

수원화성 문화재 경미한 훼손, 주민이 직접 보수한다

수원시, 문화재수리기능자 육성위한 ‘수원화성 마을장인’ 사업 추진

수원특례시, 수원시 화성사업소·경기문화재단돌봄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사진=수원특례시이미지 확대보기
수원특례시, 수원시 화성사업소·경기문화재단돌봄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사진=수원특례시
수원의 대표 문화재인 수원화성의 성안마을에 사는 주민들이 훼손된 경미한 문화재를 직접 보수할 수 있도록 문화재수리기능자로 육성하는 ‘수원화성 마을장인’ 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수원시 화성사업소·경기문화재단돌봄센터와 20일 경기문화재단 회의실에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해, 성안마을 행궁동 주민을 대상으로 ‘마을장인 교육’을 실시, 주민이 직접 문화재를 관리·보수하게 한다.
교육생 모집은 오는 25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이며, 대상은 행궁동에 거주하는 주민(만 65세 이하)으로, 이론과 실기교육을 병행한다. 실기교육은 이론교육 90% 이상 수료자만 참가 가능하다.

교육을 수료한 마을주민 중 문화재수리기능 자격증을 취득한 5명을 마을장인으로 선발하고, 이들은 성벽의 줄눈과 지붕기와 와구토 탈락, 연못관리, 배수로 정비와 같은 경미한 훼손을 직접 보수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수원화성 마을장인사업은 지역주민을 문화재수리기능자로 육성해 직접 문화재 보수에 참여하게 하는 국내 첫 사례”라며 “유산과 상생해 살아가는 주민들의 자긍심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lwldms7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