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역외기업 러시 '경산시 뷰티산업' 탄력 받나

공유
0

역외기업 러시 '경산시 뷰티산업' 탄력 받나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 모집, ㈜토니왕 사이언스 등 타 지역 5개사 이전키로

글로벌코스메틱비즈니스센터 시설물 사진 = 경산시 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코스메틱비즈니스센터 시설물 사진 = 경산시
경산시가 뷰티산업 육성에 총력을 쏟고 있는 가운데 경산 화장품 산업의 거점시설인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 내 입주기업 모집에 대구에 본사를 둔 ㈜토니왕 사이언스 등 타 지역 기업이 5개나 본사를 경산으로 이전하기로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5개 역외 뷰티기업은 △대구 2개 사(㈜토니왕 사이언스, ㈜제이스제이) △경주 2개 사(㈜케이씨테크놀러지, ㈜알래스카드림) △김천 1개 사 (㈜토브)로 이들 기업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화장품·뷰티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경산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보고 글로벌코스메틱 비즈니스 센터 입주와 함께 본사 경산 이전을 결정했다.
특히, 두피&모발 측정 관련 신기술을 지닌 (주)케이씨테크놀러지와 화장품 기업인 (주)토브는 경산시 K-뷰티 마케팅지원사업에 선정돼 지난 3월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2024 코스모프로프 볼로냐 미용전시회’에 참가, 총 18만 9,500달러의 수출계약을 맺으면서 경산시 화장품 산업 정책을 신뢰하게 돼 경산으로 본사 이전을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경산으로 이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만큼 체계적인 뷰티산업 지원 정책을 마련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더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CGMP급 우수화장품 생산시설인 글로벌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는 148종의 연구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올해 ‘우수화장품 시설 구축사업’을 통해 △기업을 위한 화장품 제형 쇼룸설치 △생산에서 판매까지 원스톱 서비스 지원 △마케팅을 위한 스튜디오 구축 등 기업지원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시설을 개편해 나가고 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