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 폰지사기' 의혹 케이삼흥 압수수색...피해액만 3000억원대

공유
0

'부동산 폰지사기' 의혹 케이삼흥 압수수색...피해액만 3000억원대

'월 2% 이상 배당수익' 투자 모은 후 못 돌려줘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청사.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청사.사진=뉴시스
경찰이 투자금 수천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부동산 업체 케이삼흥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8시께부터 수사관을 보내 케이삼흥 김현재 회장과 경영진들의 자택, 서울 중구 소재 본사와 각 지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2021년 설립된 부동산 투자플랫폼 업체인 케이삼흥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개발할 예정인 토지를 매입한 뒤 개발사업이 확정되면 소유권을 넘겨 보상금을 받는 방식으로 수익을 만들 수 있다고 홍보했다.

업체는 한달에 2% 이상의 배당수익을 약속하며 투자자들을 모았고, 직급이 높을수록 수익금을 더 지급하는 다단계 방식을 동원하기도 했지만 지난달부터 투자자들에게 배당금과 원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는 1000명 이상, 피해액은 3000억원대 규모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회장 등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과 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등 협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 회장은 과거 유사한 수법의 기획 부동산 사기로 징역 3년과 벌금 81억원을 선고 받기도 했다.


김성용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0328sy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