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저임금 못 받은 근로자, 2년만에 다시 300만명 넘었다

공유
0

최저임금 못 받은 근로자, 2년만에 다시 300만명 넘었다

경총, 지난해 최저임금 분석··· 미만율도 1% 오른 13.7%
내년 최저임금 심의는 다음 주...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국내 임금근로자 중 최저임금도 받지 못한 근로자가 2년 만에 다시 300만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통계청 원자료를 분석해 작성한 '2023년 최저임금 미만율 분석' 보고서에서 지난해 법정 최저임금인 시급 9620원을 받지 못한 근로자 수가 301만1000명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22년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275만5000명보다 25만5000명 증가한 것이다.

임금근로자 중 최저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 비율을 뜻하는 최저임금 미만율도 2022년12.7%에서 지난해 13.7%로 1%포인트 상승했다.

경총은 2001년 4.3%에 불과한 최저임금 미만율이 지난해 13.7%로 상승한 것은 그동은 높은 수준의 최저임금 인상률 누적으로 노동시장의 최저임금 수용성이 저하됐기 때문이라 추정했다.
2001년 대비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와 명목임금이 69.8% ,159.2% 인상되는 동안 최저임금은 415.8% 상승하며 물가의 6배, 명목임금의 2.6배로 올랐다는 것이다.

지난해 최저임금 미만율은 업종별과 규모별로도 큰 차이를 보였다. 농림어업(43.1%)과 숙박·음식점업(37.3%) 등 일부 업종의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로 인해 업종 간 격차가 농림어업과 수도·하수·폐기업(1.9%) 간 최대 41.2%포인트 까지 나타났고, 저출생 해소 방안 중 하나로 최저임금 구분 적용 필요성이 제기된 '돌봄 및 보건서비스 종사자'가 주로 분포된 '보건,사회복지업' 미만율은 21.7%로,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또 5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하는 근로자 중 32.7%(125만3000명)가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이 규모의 사업장에서는 최저임금 수준이 사실상 수용되기 어려운 상황으로 경총은 봤다.

하상우 경총 본부장은 "지난해 우리 최저임금 미만율은 13.7%로 매우 높은 수준이지만 법정 유급 주휴시간까지 고려하면 24.3%까지 상승할 것이라 우려했다.

하 본부장은 또 업종·규모별로 최저임금 미만율 격차가 심한 것에 대해서는 "적어도 일부 업종과 소규모 사업체에서는 현 최저임금 수준도 감내하기 힘들어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성용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0328sy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