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北 오물풍선 생화학무기였다면…" NSC 상임위 확대회의 소집

공유
0

"北 오물풍선 생화학무기였다면…" NSC 상임위 확대회의 소집

2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도로에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이 떨어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도로에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이 떨어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말새 북한에서 우리나라 쪽으로 대남 오물 풍선을 살표하자 대통령실은 2일 오후 장호진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북한의 잇단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대통령실이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응하기 위해 NSC를 가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실은 지난 달 27일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데 대응해 장 실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달 28∼29일 담배꽁초, 폐지, 비닐 등 오물·쓰레기가 든 풍선 260여 개를 남쪽으로 살포했으며, 전날 저녁 8시부터 또다시 오물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북한이 살포한 오물 풍선은 거름, 쓰레기 등 말 그대로 '오물'이 담겨 있었지만 오물 풍선이 서울 도심을 비롯해 전북, 경북 등 국내 전역에서 발견됨에 따라 대응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만약 오물 풍선 안에 폭탄이나 생화학무기가 들어 있다면 그 피해는 상상을 초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29일 새벽 서해상에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교란 공격도 실시했다. 오물 풍선과 동시에 교란 공격을 단행, 우리 군에 혼란을 주려 한 의도로 풀이되지만 보다 수위 높은 남한 공격에 따른 일종의 테스트일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까지 약 600개의 오물 풍선이 서울·경기 지역 등에서 식별됐다고 밝혔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