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협, ‘집단휴진’ 예고 vs 정부 “더 양보 못해”

공유
0

의협, ‘집단휴진’ 예고 vs 정부 “더 양보 못해”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앞즐 가운데)를 비롯한 의사 등 관계자들이 5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앞즐 가운데)를 비롯한 의사 등 관계자들이 5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의대 교수들에 이어 개원의 중심의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예고하면서 의료공백 사태가 다시 의정간 첨예한 대치로 치닫고 있다. 의협은 9일 오후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열고 지난 4~7일 실시한 집단 휴진 여부 투표의 결과와 함께 구체적인 집단휴진 방식과 시점 등을 발표한다.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는 않았지만 의협이 집단휴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투표자의 과반이 휴진에 찬성한 것으로 전망된다. 의협은 오는 20일부터 집단행동에 나서는 것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투표에는 전체 12만9200명 중 7만800명이 참여해 투표율 54.8%를 기록했다. 의협이 이번 의료공백 사태에서 집단행동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이번 집단휴진은 의대교수들도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17일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에서 휴진하겠다고 지난 6일 발표했다.

40개 의대 가운데 20곳 의대의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참여하는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도 지난 7일 총회를 열어 "의협,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와 뜻을 함께한다"며 "의협의 집단행동 방침을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복귀 전공의에 대한 면허정지 행정처분 절차 중단과 병원의 사직서 수리 허용을 내용으로 하는 이탈 전공의 복귀 방안을 발표했다. 그동안 이탈 전공의에 대해 선처하지 않겠다며 엄정 대응 방침을 강조해왔던 것에서 입장을 변경해 복귀 전공의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고 미복귀자에게는 병원이 사직서를 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미복귀자의 행정처분과 관련해선 "전공의들이 얼마나 복귀하는지, 의료 현장의 비상진료체계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여론 등을 감안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응 방안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서도 의사 단체들은 전공의들이 다칠 수 있는 만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