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골드만삭스, 美 2분기 성장률 10%서 11%로 상향

공유
1

골드만삭스, 美 2분기 성장률 10%서 11%로 상향

대규모 경기부양안 영향... 올해 6.8% 성장 예상

미국계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계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로이터
골드만삭스가 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1조9000억 달러짜리 경기부양안 규모가 의회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더 커질 것으로 전망을 수정한데 따른 것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날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10%에서 11%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대규모 경기부양이 미 경제성장세를 예상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골드만삭스가 전망한 추가 경기부양안 규모는 1조5000억 달러였다.

골드만삭스는 당초 의회 협의 과정에서 1조9000억 달러 부양안 규모가 1조1000억 달러로 8000억 달러 줄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날 감축 규모가 4000억 달러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을 바꿨다.

또 올해 전체 GDP 성장률 전망치, 내년 GDP 성장률 전망치도 각각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미 경제가 6.8% 성장하고, 내년에도 GDP 규모가 4.5%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1조9000억 달러 경기부양안이 의회에서 공화당의 반대 속에 반토막 나 1조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해 왔지만 최근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바이든과 민주당 지도부가 현재 공화당과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다른 한편으로 공화당이 반대하더라도 경기부양안을 예산안처럼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협상 없이 예산안처럼 처리할 경우 민주당은 다수결을 통해 추가 부양안을 통과시킬 수는 있지만 최저임금을 시간당 7.5 달러에서 15 달러로 높이는 방안은 경기부양안에서 제외해야 한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