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필리핀 남부 7.6 강진…쓰나미 경보 발령

공유
0

필리핀 남부 7.6 강진…쓰나미 경보 발령

2일(현지시간) 필리핀 수리가오델수르 히나투안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2일(현지시간) 필리핀 수리가오델수르 히나투안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2일(현지시간) 밤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부근 해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화산지진학 연구소(Phivolcs)는 지진 진앙이 북위 8.53도, 동경 126.45도이며, 진원 깊이는 32㎞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필리핀 정부는 수리가오 델 수르주와 다바오 오리엔탈주 등 해안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를 촉구했다.

미국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의 규모와 진원 위치 등을 고려할 때 쓰나미가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PTWC는 필리핀 남부 해안 지역에서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필리핀에서는 지진 발생 이후 계속되는 여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심각한 피해나 사상자 보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Phivolcs는 쓰나미 위험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도쿄 남쪽 약 290㎞ 떨어진 일본 하치조지마 섬에서 40㎝ 높이의 파도가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