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AI 샛별 ARM, 추격 매수해도 될까

공유
0

AI 샛별 ARM, 추격 매수해도 될까

모기업 소프트뱅크·고평가 논란이 걸림돌

ARM 로고. 사진=로이터
ARM 로고. 사진=로이터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이 7일(현지시간) 실적발표를 계기로 상승세다.

8일 48% 폭등한 암 주가는 9일에도 1% 넘게 더 올랐다.
이날 3.1 급락세로 출발했지만 시간이 가면서 낙폭을 모두 만회하고 1% 상승세로 돌아서는 저력까지 보여줬다.

태생적 한계


배런스에 따르면 암이 지난해 9월 기업공개(IPO)에서 주당 51달러로 공모가가 정해지기 전 시장에는 회의론이 팽배했다.

암이 기업들의 인공지능(AI) 지출확대 혜택을 어떻게 볼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었다.

암은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와 스마트폰 반도체 기본 설계 라이선스가 주된 수입원이어서 AI와 별 연관이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엔비디아의 AI 반도체, 데이터센터용 반도체 핵심인 그래픽반도체(GPU) 원천기술은 별로 없다는 평가였다.

달라진 환경


그러나 이같은 비관은 7일 실적발표로 눈 녹듯 사라졌다.

이제 AI 기능을 장착한 프리미엄 스마트폰들은 암의 최신 반도체 설계를 필요로 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되고 있다.

암의 로열티 수입이 증가한다는 뜻이다.

암은 아울러 클라우드 서버, 자동화 부문 반도체 등 다른 영역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JP모건 애널리스트 할란 수르는 8일 분석노트에서 AI가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는 가운데 그 핵심에 암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암의 반도체 설계가 AI 확산 속에 수요증가 혜택을 볼 것이라고 낙관했다.

수르는 암 비중확대(매수) 추천을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는 70달러에서 100달러로 상향조정했다.

목표주가도 뛰어넘어


암은 그러나 이미 수르가 제시한 목표주가를 넘어섰다.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 평균 목표주가도 8일 폭등세로 가볍게 넘겼다.

시장 목표주가 평균은 91.49달러다.

걸림돌: 소프트뱅크


그렇지만 암 주가가 앞으로도 큰 폭으로 오를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들이 나온다.

암의 추가 상승세를 가로 막는 첫번째 요인은 모기업인 소프트뱅크이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9월 암 기업공개(IPO)에 나서면서 지분 90% 이상은 내놓지 않았다. 내놓은 지분이 적었던 점이 그동안 주가를 지지한 호재였지만 관심이 높아진 지금은 주가 변동폭을 높이는 악재로 바뀌었다.

주가가 48% 폭등한 8일 암 거래물량은 1억650만주로 당일 거래된 상장주 규모 10억달러의 10% 수준을 기록했다. 암의 65일 평균 거래물량 840만주를 압도하는 규모였다.

소프트뱅크는 IPO 규정에 따른 암 보유지분 매각제한이 다음달 12일 끝난다. 내부자 매도 제한이 끝나고 나면 시장에 암 지분이 나오면서 주가가 하락할 개연성이 높아진다.

걸림돌: 고평가


암의 주가 상승을 불안하게 만드는 또 다른 요인은 눈이 돌아갈 정도의 높은 밸류에이션이다.

현재 암의 주가수익배율(PER)은 무려 223배에 이른다. 내년 순익전망을 토대로 한 PER도 79배 수준이다.

지난해 이후 주가가 폭등세를 타고 있는 엔비디아의 경우 순익이 폭증하면서 PER이 하강할 수 있음을 충분히 보여줬지만 이런 점을 감안해도 지나치게 높은 PER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한편 암은 이날 1.32달러(1.16%) 오른 115.21달러로 마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