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UN,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 2.7%로 상향…한국은 소폭 하락

공유
0

UN,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 2.7%로 상향…한국은 소폭 하락

국제연합(UN)이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 대비 0.2%포인트 오른 2.7%로 상향 조정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국제연합(UN)이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 대비 0.2%포인트 오른 2.7%로 상향 조정했다. 사진=로이터


국제연합(UN)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초 2.4%에서 2.7%로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16일(현지 시각) AP통신은 이날 UN 경제사회국(DESA)이 공개한 ‘2024 세계 경제 상황과 전망 중간 업데이트’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2.7%의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해와 같은 수치다. DESA는 미국과 브라질, 인도, 러시아를 비롯한 여러 대규모 신흥 경제국의 경제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며 상향 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AP는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사태가 시작되기 전의 3%에 비하면 여전히 낮은 수치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내년도 세계 경제 성장률을 2.8%로 예상하면서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장기화하고 있는 고금리 정책 △부채 상환 문제 △세계 각지에서 계속되는 지정학적 긴장 △최빈국과 군소 도서국의 기후 위험 등을 꼽았다.

샨타누 무케르지 DESA 경제 분석 및 정책국장은 “우리는 일부 국가에서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은 것을 확인했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와 식품 가격이 최근 몇 달 동안 소폭 상승하고 있지만, 여러 선진국에서 중앙은행 목표치인 2%를 넘는 인플레이션이 지속되고 있는 점이 더욱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을 두고 세계 경제 전반에 깔린 취약점이자 위협 요소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을 작년과 비슷한 3.2%로 예측한 바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이달 초 세계 경제 성장률을 올해 3.1%, 내년 3.2%로 예상했다.

한편, DESA는 올해 지역별 경제 성장률 전망에서 미국은 2.3%, 중국은 4.8%로 예상하며 지난 1월 전망치에서 각각 0.9%포인트 및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2.2%로, 1월 2.4%에서 0.2%포인트 하향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