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디 인도 총리, 3선 성공 시 '친기업 개혁'으로 중국 제조업 추월 노린다

공유
0

모디 인도 총리, 3선 성공 시 '친기업 개혁'으로 중국 제조업 추월 노린다

인도 아마다바드 외곽에 위치한 사난드 GIDC(구자라트 산업개발공사)에 있는 인닥타썸(인도) 프라이빗 리미티드의 제조 유닛에서 직원들이 전기 변압기를 조립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인도 아마다바드 외곽에 위치한 사난드 GIDC(구자라트 산업개발공사)에 있는 인닥타썸(인도) 프라이빗 리미티드의 제조 유닛에서 직원들이 전기 변압기를 조립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3선 연임에 성공하면 친기업 정책을 통해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국을 넘어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모디 총리는 이번 주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기업의 고용과 해고를 자유롭게 하는 규제 완화 등 기업 친화적인 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 산업 분야에 대한 국내 생산 보조금을 확대하고, 제조 원가 상승의 주범으로 지목된 수입 관세를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러한 개혁은 모디 총리의 핵심 공약인 '글로벌 제조 허브 인도'를 실현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모디 총리는 인도를 중국에 의존하던 글로벌 공급망을 다변화하려는 글로벌 기업들의 새로운 투자처로 만들겠다는 야심을 품고 있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주요 경제 대국이지만, 기술 부문에 편중된 성장과 높은 실업률이라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모디 총리는 제조업 활성화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인도가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경직된 노동법, 토지 확보의 어려움, 높은 관세 등이 대표적인 걸림돌이다.

모디 총리는 과거 구자라트 주 총리 시절 추진했던 돌레라 특별투자지역(DSIR)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 적용하여 기업 투자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하지만 토지 수용 과정에서 농민 반발 등 넘어야 할 난관이 적지 않다.

노동법 개정 역시 쉽지 않은 과제다. 기업들은 경직된 노동법이 고용 유연성을 저해한다고 불만을 토로하지만, 노동계는 노동자 권익 침해를 우려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수입 관세 인하도 논란거리다. 인도 정부는 스마트폰 부품 수입 관세를 10%로 낮췄지만, 베트남 등 경쟁국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모디 총리의 친기업 개혁은 6월 4일 총선 결과에 따라 추진력을 얻을 수도, 좌초될 수도 있다. 그의 승리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개혁 성공 여부에 따라 인도 경제의 미래가 달라질 전망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