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엑손·셰브론 주주들 "기후변화에 대응할 필요없다"

공유
0

美 엑손·셰브론 주주들 "기후변화에 대응할 필요없다"

탄소배출 감축 목표 설정 제안에 10% 미만 지지

미국 메이저 석유기업 세브론 회사 로고(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메이저 석유기업 세브론 회사 로고(사진=로이터)
미국의 거대 석유회사 엑손모빌과 셰브론 주주들은 31일(수) 연차 주주총회에서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제안을 완강히 거부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이 전했다.

이처럼 지난해보다 줄어든 지지율은 지구온난화 관련 결의안에 대한 유럽 석유기업들의 강력한 지지와는 다른 결론에 도달했다.
엑손모빌 주주의 11%만이 회사가 2015년 파리 기후 협정의 목표치와 부합하는 탄소배출 감축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는 제안을 지지했다. 셰브론 역시 비슷한 제안에 10% 미만의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고 전했다.

이같은 투표 결과는 기후변화 대응조치에 대한 미국과 유럽의 석유회사들의 주주들 사이 명확한 지지율 차이를 보여준다.

지난주 셸(Shell) 주주 20%는 회사의 에너지 전환 계획이 탄소 배출량 감축에 충분하지 않다며 반대표를 던졌다. 또한 지난 4월 영국 BP사 주주의 17%는 회사가 석유와 가스 생산량을 더 빨리 줄이도록 강제하는 결의안을 지지했다.

영국 BP사나 셸과 달리 미국의 석유 메이저들은 소비자들의 제품 사용으로 인한 탄소 배출 목표를 설정하는 것에 반대해왔다. 왜냐하면 그 목표치들은 사실상 회사의 석유 및 천연가스 생산량 감축을 시작하도록 강요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두 회사 모두 오히려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며, 셰브론은 지난주 63억 달러를 들여 미국 셰일 생산업체 PDC에너지를 인수하며 신규 석유·가스 매장량을 추가하기도 했다.

미국의 공화당이 자산운용사들의 투표 행태를 비난하면서 미국 내 기후 변화 대응조치에 대한 투자자들의 지지가 동력을 잃고 있다. 올해 다시 이 청원을 제기한 네덜란드 주주 행동주의 팔로우 디스(Follow This)에 따르면 지난해 엑손과 셰브론에서 파리 협정 주총 제안은 각각 28%와 33%의 지지를 받았다고 한다.

마크 반 바알(Mark van Baal) 팔로우 디스 창업자는 엑손과 셰브론 주총 투표가 끝난 직후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앞으로 10년간 미국 슈퍼 석유메이저의 배출가스 감축 거부를 여전히 수용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투표는 지난 1년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연료 가격이 상승하고 기후변화 대응과 함께 에너지 안보에 다시 중점을 두면서 대중의 인식이 바뀐 결과가 아닌가생각된다.

지난해 엑손모빌 주주의 과반수가 전세계적으로 급속한 화석연료로부터의 전환이 회사의 재무 상황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보고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제안을 지지했다. 공화당의 최대 타깃 중 한 곳인 블랙록도 지난해 이 제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31일(수) 엑손과 셰브론은 탄소 배출 또는 기후 변화와 관련된 13개의 주주 제안에 직면했지만 20% 이상의 지지를 받은 청원은 단 한 건에 불과했다. 이는 투자자들의 강력한 반대 신호로 볼 수 있는 한계 수치이다. 엑손모빌 주주의 약 36%도 메탄가스 배출에 대해 더 많은 보고를 요구하는 제안을 지지했다.

이와는 별도로 엑손모빌 주주의 4분의 1은 플라스틱 수요 둔화가 회사의 수익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 보고에 대한 청원을 지지했다.

미국 석유 메이저들의 주총 투표가 있기 전에 노르웨이 최대 국부펀드는 이 제안을 지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엑손모빌은 자사의 주주 제안이 기업들이 석유 및 천연가스 투자를 강제로 삭감하도록 하는 "트로이의 목마"라고 공개적으로 말한 반 바알을 향해 반론을 제기했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국제경제 수석저널리스트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