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1월 선박 97만CGT 수주, 3개월 연속 2위

공유
0

한국, 1월 선박 97만CGT 수주, 3개월 연속 2위

클락슨리서치 집계 결과 점유율 38%, 중국은 136만CGT로 53%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한국이 새해 1월 세계 선박 수주량에서 중국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연속 중국을 넘어서지 못했다.

1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서 집계한 1월 전세계 선박 수주량은 257만CGT(재화중량톤수‧96척)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252만CGT 대비 2%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 348만CGT와 비교해서는 26%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97만CGT(32척)으로 점유율 38%를, 중국은 136만CGT(41척으로 53%를 각각 기록했다.

1월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월 대비 118만CGT 감소한 1억2560만CGT였다. 이중 한국 3869만CGT(31%), 중국 6217만CGT(50%)였다.

지난달 대비 한국은 85만CGT가 감소한 반면, 중국은 15만CGT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한국이 2%, 중국은 12%가 각각 증가한 수치이다.

야드(개별 조선소)별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가 1050만CGT로 가장 많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990만CGT), 한화오션 옥포조선소(790만CGT) 순으로 국내 조선 빅3가 세계 1~3위를 유지했다.

한편 1월말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년동기 대비 18.6(11%) 상승한 181.27로 지속 상승하고 있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억6500만달러, 초대형 유조선(VLCC) 1억2800만달러, 초대형 컨테이너 운반선(2만2000~2만4000TEU, 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은 2억3700만달러를 기록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