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 E&S·KD운송그룹·현대차, 수소버스 보급 맞손

공유
0

SK E&S·KD운송그룹·현대차, 수소버스 보급 맞손

3사 수도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 위한 MOU 체결



(오른쪽부터)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허상준 KD운송그룹 대표이사 사장, 정유석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지난 27일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수도권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이미지 확대보기
(오른쪽부터)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허상준 KD운송그룹 대표이사 사장, 정유석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지난 27일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수도권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
수도권에 운영 중인 내연기관 버스가 친환경 수소 버스로 전환하는 데 속도가 날 전망이다.
SK E&S는 지난 27일 SK 서린사옥에서 KD운송그룹, 현대차와 수도권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허상준 KD운송그룹 대표이사 사장, 정유석 현대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KD운송그룹은 올해 100대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누적 1000대의 수도권 광역·시내·공항 버스를 수소 버스로 전환한다. 또한 수도권 내 차고지를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을 위한 부지로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수소 버스의 적기 공급에 협력하고, 수도권 내 애프터서비스(A/S)망 확충 및 수소 생태계 강화를 위한 수소 모빌리티 차종 다변화에 나선다.

SK E&S는 수도권 내 KD운송그룹 차고지 등에 액화수소 충전소를 6개소 이상 구축하고, 수소 버스의 연료인 액화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SK E&S는 올해 상반기부터 인천 원창동에 위치한 액화수소플랜트에서 최대 연 3만t 규모의 액화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3사는 충전소 운영, 액화수소 운송 등 향후 수소 사업 전반에 걸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추 사장은 "대한민국의 미래 신산업 육성 및 수송 분야 2030 NDC 목표 달성을 위해 액화수소 기반의 수소 생태계 구축 및 대형 버스 등 상용차의 수소차 전환 가속화가 필요하다"며 "SK E&S는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 공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소 상용차 생태계 조성 및 2030 NDC 목표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사장은 "수소 버스는 국민 실생활 영역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도로 위의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어 공공적 효익이 매우 큰 궁극의 친환경 모빌리티"라며 "현대차는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화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수소 차량의 개발과 함께,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선도적인 기술 개발과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