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철강 생산량, 2분기 증가 전망…원자재 가격 하락과 건설 수요 회복에 힘입어

공유
0

중국 철강 생산량, 2분기 증가 전망…원자재 가격 하락과 건설 수요 회복에 힘입어

중국 철강 생산량은 원자재 가격 하락과 건설 수요 회복에 힘입어 2분기에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철강 생산량은 원자재 가격 하락과 건설 수요 회복에 힘입어 2분기에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로이터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레이팅스는 건설 산업의 철강 제품 수요가 회복됨에 따라 올 2분기 중국의 철강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철강 회사들은 올 3월부터 수익성이 개선되자 철강 생산량을 늘리려는 움직임이다. 증가폭은 시멘트 생산량보다 철강과 알루미늄 생산량이 더 많을 것이란 분석이다.

피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의 철강 생산량은 악천후로 인해 수요 감소와 낮은 수익을 기록했다. 이런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제철소들은 유지보수 기간을 늘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철강 생산량이 1.9% 감소한 2억5655만t을 기록했다. 중국 철강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의 철강기업들도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제강부문의 유지보수기간을 늘려 생산량을 조절해왔다.
하지만 올 3월부터 철광석과 점결탄 등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하면서 중국 철강업체들의 수익은 점차 회복세를 보였다. 피치는 이같은 현상이 올 2분기의 철강 생산량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피치는 올해 철강 수요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생산량이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유럽 철강 산업은 긍정적인 역학 관계로 돌아갈 것이라는 진단이다. 그러나 한국의 철강 기업들은 전반적으로 수익 개선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23년 말 중국은 2022년에 비해 0.6% 증가한 10억1900만t의 철강을 생산했다. 따라서 중국 철강 산업의 하락 추세는 2년 연속 생산 감소 이후 멈췄다. 작년에 중국 당국은 CO₂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전략에 따라 철강 생산에 제한을 두지 않았고, 이는 현지 철강업체의 생산량과 수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피치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