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뱃살만 빼는 다이어트(한승범 칼럼)

공유
8

뱃살만 빼는 다이어트(한승범 칼럼)

버네이즈 아마존출판대행 대표 한승범

한승범 버네이즈 아마존출판대행 대표
한승범 버네이즈 아마존출판대행 대표

나는 2013년까지 120㎏을 넘는 초고도 비만이었다. 얼굴은 큰 바위와 같았고, 배는 남산만 해서 금방 터질 것만 같았다. 반면 뇌는 쪼그라들어 지능이 점점 더 떨어졌다. 감정 조절 능력이 떨어져 분노 조절이 어려웠다.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고 땀이 비 오듯 흘러내렸다.

2014년 6개월 만에 45㎏을 감량했다. 다이어트는 너무 쉬웠고, 무엇보다도 내 일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매일 200~300g씩 살이 빠지고 하루가 다르게 건강해지는 것은 행복감의 극치였다. 당뇨 초기, 고혈압, 고지혈증 등 대부분의 성인병과 조울증, 알코올 중독, 분노 조절 장애 등의 정신병도 모두 완치되었다. 한 줌이나 되던 약도 모두 끊었다.

문제는 뱃살이었다. 물론 남산만 하던 배가 언덕 정도의 수준이 되었다. 하지만 마지막 뱃살이 빠지지 않았다. 60㎏대의 이상적인 몸무게에도 허리둘레가 35인치 이하로는 내려가지 않았다. 완벽한 식단,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수면, 스트레스 관리 등 이상적인 생활을 했지만 10년 동안 뱃살은 요지부동이었다.

얼마 전 뱃살만 빼는 비법을 연구하고 직접 실행에 옮겼다. 3개월 만에 32인치가 되는 기적을 만들었다. 40년 동안 쌓여 있었던 뱃살의 아성이 드디어 무너졌다. 10대의 몸매로 돌아간 것이다. 전신 거울에 비친 내 몸에 감탄하는 날이 도래했다. 복부에 식스팩이 새겨졌고, 어떤 옷을 입어도 옷태가 난다.

뱃살 혹은 복부 지방은 크게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다. 피부 바로 아래에 위치한 피하지방과 내부 장기 주위에 위치한 내장지방이다. 내장에 지방이 많이 쌓인 내장지방은 특히 건강에 나쁘다. 고혈압, 당뇨, 심장병 등의 질병 위험을 증가시킨다. 다이어트를 하더라도 이 내장지방은 쉽게 빠지지 않는다. 이 내장지방을 빼기 위해선 특별한 방법이 필요하다.

뱃살만 빼는 다이어트의 첫째 원칙은 진공 숨참기가 기본이다. 일반적인 복식호흡법에 진공(Vacuum) 호흡법을 더한 것이다. 진공 호흡법은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내쉰 후 복부 근육을 최대한 안으로 당기며 숨을 참는 운동으로, 복부 근력 강화와 허리 라인 조절에 도움을 준다. 하루 10분을 하면 놀라운 효과를 경험하게 된다.

둘째, 뱃살 마사지가 가장 효율적이고 탁월한 효과를 낸다. 유명한 다이어트 회사나 단식원에서 단기간에 뱃살을 빼는 비법 중 하나가 바로 집중적인 뱃살 마사지다. 복부 비만이 심한 사람은 복부가 다른 곳보다 유달리 차고 바위처럼 단단하다. 이런 상태에서는 뱃살이 쉽게 빠지지 않는다.

이 부위를 손으로 꼬집거나 주무르거나 대나무로 두드리는 자가 마사지가 효과적이다. 하루 30분 일주일만 해도 복부가 따뜻해지고 부드럽게 변한다. 허리둘레가 눈에 띌 만큼 줄어들고 감량 효과도 생긴다.

셋째, 발효식품을 주식으로 삼는다. 발효식품은 신이 내린 위대한 음식이다. 한국인이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날씬하고 최장수하는 이유는 단연 김치 덕분이다. 발효식품을 반찬이 아닌 주식으로 삼으면 다이어트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뱃살, 특히 내장 비만이 놀랄 만한 속도로 줄어든다.

나는 물김치(동치미 등), 사우어크라우트(독일식 발효 양배추), 낫토, 템페(인도네시아 발효 콩), 케피어(티베트버섯 유산균), 송화단(중국 발효 오리알), 쌀누룩 발효음료, 홍어 등의 발효식품을 주식으로 먹는다. 네로 황제, 진시황, 일론 머스크의 식탁보다 더 훌륭한 불로장생의 진수성찬이다.

행복호르몬 세로토닌의 90~95%가 장에서 생산된다. 또한 인체의 면역세포 중 약 70~80%가 장에 위치해 있다. 발효식품은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해 장내 미생물 균형을 유지시켜 장 건강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또한 발효 과정에서 일부 영양소가 더 흡수하기 쉬운 형태로 변환돼 체내에서 영양소 흡수 효율을 높인다. 요약하면 발효식품은 장을 건강하게 만들고, 뱃살이 빠지고, 건강해지고, 면역력이 높아지고, 행복해진다. 문제는 발효식품 맛이 없다는 점이다.

넷째, 하루 한 끼만 먹는다. 배우 김사랑은 “세 끼 다 먹으면 살쪄요”라는 명언을 남겼다. 그녀는 다이어트, 건강, 행복에 대한 놀라운 통찰력을 가졌다. 단식은 인간의 본능이자 친구다. 430만 년의 진화 속에서 인류에게 굶주림은 일상사였고, 그렇게 적응해왔다. 24시간 단식은 놀라울 정도로 인체를 청소하고 디폴트 시킨다.

그 맛없는 발효식품들을 천상의 음식으로 탈바꿈시킨다. 신이 내린 발효식품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식탁이 되는 것이다. 단식은 내장지방을 태우는 데 최고의 공격수다. 하루가 다르게 허리 사이즈가 줄어드는 기적을 체험할 것이다. 24시간 단식의 유일한 위험성은 폭식에 있다.

다섯째, 숙면에 목숨을 걸어라. 인생은 수면에 의해 결정된다고 단언할 수 있다. 8시간 숙면을 취하는 사람과 그러지 않는 사람의 차이는 상상 이상이다. 수면이 부족한 사람은 ‘졸음과 피로’로 의지력과 자기절제력이 떨어진다. 그러면 건강한 음식보다는 자극적인 라면, 떡볶이, 커피, 콜라, 피자, 빵, 과자 등을 찾게 된다. 식사량도 조절하지 못하고 폭식하게 된다. 한 시간도 안 돼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이 마구 분비돼 인간의 이성을 놓아버린다.

아이러니하게도 8시간 숙면을 취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에너지가 필요하다. ‘졸음과 피로’에 찌든 상태에서 잠을 청하기 어려운 이유다. 이때 필요한 것이 바로 진공 숨참기이다. 진공 숨참기를 10분만 하면 8시간 숙면에 들 수 있다.

진공 숨참기는 일종의 만능열쇠에 가깝다. 식사 전후 진공 숨참기는 폭식을 획기적으로 막아준다. 사실 비만인 대부분은 포만감을 모른다. 그래서 배가 터지도록 먹는 것이다. 진공 숨참기를 하는 순간 처음으로 자신만의 진짜 포만감을 알게 된다. 내 경우 예전의 3분의 1 양으로도 포만감을 느낀다.

내가 식탐을 완벽하게 제거하고 진짜 포만감을 찾기까지 장장 10년의 연구와 자체 임상시험이 필요했다. 이 칼럼을 통해 그 위대한 비법을 전한다. 다이어트는 21세기 가장 위대한 철학 중 하나다. 자신의 식욕을 원하는 대로 제어한다는 것은 불교의 해탈과 같은 경지다. 소식은 인류애의 작은 실천이다. 하루 한 번, 신이 내린 발효식품 식사는 가장 행복한 순간이다. 그 위대한 여정을 여러분도 함께하길 바란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