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건설, '파주시 환경순환센터 현대화사업' 착공

공유
0

금호건설, '파주시 환경순환센터 현대화사업' 착공

자체 개발 바이오가스화 기술 적용
가축분뇨 90t, 음식물쓰레기 70t 처리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시설 전경. 사진=금호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시설 전경. 사진=금호건설
금호건설은 지난 6일 '파주시 환경순환센터 현대화사업' 착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사업에는 47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 1991년 준공된 노후 시설을 전면 개량하는 공사로 이달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6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기존 노후화된 처리시설은 철거되고 하루 처리 용량 160t 규모의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이번 사업으로 파주시 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 90t과 음식물쓰레기 70t을 안정적으로 처리해 환경오염을 예방하는 것과 동시에 바이오 가스 생산까지 가능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사업에 적용되는 금호건설의 자체 개발 바이오가스화 기술 'KH-ABC기술'은 기존 처리시설의 문제점인 악취와 높은 운영비를 크게 개선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악취 유발 시설을 지하화 할 수 있으며 큰 폭으로 악취를 저감 할 수 있다. 또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전력 생산으로 연간 5억1800만원, 발전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 재활용으로 연간 4억 3000만원의 운영비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 감축 효과로 보면 소나무약 2만 700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는 게 환경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금호건설은 앞서 2019년 8월 국내 최초의 통합바이오가스화 시설인 '서산시 바이오가스화시설'을 시작으로 지난 8월에는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성공적으로 준공해 호평을 받고 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처리시설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금호건설이 보유한 바이오가스화 기술과 시공 경험을 살려 파주시 환경순환센터가 파주시를 대표하는 친환경 환경기초시설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