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산 삼각맨션’ 재개발 탄력 받나...신탁방식 사업 추진

공유
0

‘용산 삼각맨션’ 재개발 탄력 받나...신탁방식 사업 추진

한국토지신탁과 업무협약 체결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삼각맨션이 한국토지신탁과 손잡고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용산 삼각맨션 재개발 소유자 추진준비위원회는 지난 17일 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신탁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용산 삼각맨션은 지난 1970년 준공해 올해 준공 54년 차의 노후단지로 2016년 서울시로부터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정비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추진위 내부의 의견이 맞지 않아 사업 진척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소유자들은 재개발 소유자 추진준비위원회를 결성하고 신탁방식 정비사업 추진으로 선회하기로 했다. 소추위는 신탁방식 추진을 위해 전체 토지 등 소유자 35%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모아타운 공모를 위한 동의율(토지등소유자 30% 이상)을 고려해 본 사업추진에서도 동일 비율 이상의 주민동의를 확보했다”며 “업무협약의 정당성은 물론 사업추진의 안정성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올해 말까지 용산 삼각맨션 정비계획수립 및 지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