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롯데캐슬 위너스포레' 6월 분양

공유
0

롯데건설, '롯데캐슬 위너스포레' 6월 분양

지하 2층~지상 27층, 16개 동
전용면적 59~103㎡ 1672가구

오산 롯데캐슬 위너스포레 투시도. 사진=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오산 롯데캐슬 위너스포레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은 경기 오산시 양산동 일원에 '롯데캐슬 위너스포레'를 6월 분양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롯데캐슬 위너스포레'는 지하 2층~지상 27층, 16개 동, 전용면적 59~103㎡ 총 167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면적별 가구수는 △59㎡A 184가구 △59㎡B 63가구 △59㎡C 62가구 △75㎡A 209가구 △75㎡B 191가구, △84㎡A 648가구 △84㎡B 40가구 △84㎡C 50가구 △103㎡A 179가구 △103㎡B 46가구다.
'롯데캐슬 위너스포레'는 행정구역상 오산시에 자리 잡고 있지만, 생활권은 병점역세권및 동탄신도시와 인접한 입지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미래가치를 이끌 대형 개발호재도 예고돼 있어 미래가치도 기대된다. GTX-C노선이 병점역(예정)까지 연장되면서 삼성역까지 20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SRT와 GTX-A노선을 이용하는 동탄역(예정)과 병점역을 잇는 동탄트램이 2027년 개통될 예정으로 각종 교통망 확충을 통해 주요 거점 도시로의 이동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단지 인근으로 병점역 GTX-C노선(예정) 역세권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병점복합타운' 개발이 진행 중이다. 병점복합타운은 경기 화성시 병점동 및 진안동 일대에 약 37만㎡ 규모로 조성되며 부지 내에는 상업, 주거, 업무, 녹지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으로 이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

단지 근거리에 반도체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특화단지인 세교3지구(2030년 입주 예정)도 계획됐다. 이미 개발이 완료된 세교1지구와 개발 중인 세교2지구, 개발 예정인 세교3지구의 면적을 합하면 신규 택지지구 중 가장 큰 규모인 약 1000만㎡로, 지역가치 상승 및 반도체 배후수요에 따른 부동산 가치도 상승할 전망이다.

차량을 통하면 삼성전자 동탄∙기흥, 삼성 수원디지털시티를 20분 만에 갈 수 있는 위치다. 또한 서부로를 이용해 가장일반산업단지, 화성정남일반산업단지 등 각종 산업단지를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 산업체 종사자들의 출퇴근이 편리하다.

단지 앞에 위치한 버스 정류장을 이용하면 1호선 세마역과 병점역까지 10분 내로 갈 수 있으며, 북오산IC를 통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까지의 접근도 용이하다. 여기에 용인과 서울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오산~용인고속도로(예정)와 1호선 오산대역에서 연장되는 분당선(기흥~오산)이 개통된다면 추후 용인을 비롯한 다른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다.
'롯데캐슬 위너스포레'는 배후에 양산봉 숲이 자리해 자연 친화적인 주거 환경을 누릴 전망이다. 특히 2027년에는 단지앞에 중학교가 개교할 예정이며, 향후 초등학교도 신설 예정으로 안심교육 특권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단지 인근에 아울렛, 홈플러스 병점점, 오산시청, 양산도서관 등이 자리잡고 있어 생활 환경이 편리하고, 인접한 양산3∙4구역 및 세마2구역 개발 완료 시 이 일대는 약 9000여세대의 브랜드 아파트가 밀집한 신흥주거타운으로 변모할 전망이다.

분양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의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공급 소식에 일찍부터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뜨겁다"며 "브랜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차별화된 설계 및 커뮤니티 시설과 탄탄한 대형 개발호재까지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