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플 CTO, 리플 저조 실적 불만 터져나오자 "7년 동안 1,500% 상승" 반박

공유
0

리플 CTO, 리플 저조 실적 불만 터져나오자 "7년 동안 1,500% 상승" 반박

리플 이미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리플 이미지. 사진=로이터

리플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이자 리플 원장의 최초 설계자인 데이비드 슈워츠(David Schwartz)가 리플의 저조한 실적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에 반박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슈워츠는 20일(현지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7년 전 리플 가치는 약 0.033달러였기 때문에 이는 연 수익률 47%에 해당하는 상당한 상승"이라며 사용자 측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이런 반박을 한 이유는 한 사용자가 2018년 1월 리플을 매수한 이후 저조한 상승세를 지적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해당 사용자는 최고치인 3.84달러에서 하락하기 시작한 시점에 리플을 매수했다.

슈워츠는 "리플에 대한 기대감은 내가 이 회사의 주식을 갖고 있는 임원이기 때문만은 아니"라며 “나는 투명성과 윤리를 지키겠다는 나의 원칙이 훼손될 경우 내가 리플에서 계속 일할 필요는 없으며, 재미가 없어지면 바로 그만둘 생각"이라고도 언급했다.

한편, 유투데이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7번째로 큰 암호화폐 자산인 리플은 이전과 현재의 상승 사이클에서 사상 최고치를 달성하지 못한 몇 안되는 암호화폐로, 최근 몇 년간 실적이 저조했다"며 "다만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소송과 시장 침체와 같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리플은 시가총액 기준 상위 10개 암호화폐 중 하나로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