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돈맥 경화’ 심각… 통화 유통속도 하락률 OECD 1위

공유
0


‘돈맥 경화’ 심각… 통화 유통속도 하락률 OECD 1위

center


한국경제연구원은 9일 ‘통화 유통속도의 추이와 정책 시사점 분석’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돈이 시중에 도는 ‘유통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속한 16개국 가운데 가장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돈이 시중에 유통되는 속도는 명목 국내총생산(GDP)를 통화로 나눈 ‘통화 유통속도’를 통해 측정하는데, 총통화(M2) 유통속도가 2004년 0.98에서 2018년 0.72로 낮아졌다는 것이다.

또 세계은행 통계를 기초로 2018년 총통화 유통속도를 산출한 결과 우리나라의 유통속도 하락률은 3.5%로 16개국 중 가장 하락폭이 컸다.

한경연은 "2018년 우리나라의 ‘돈맥경화’ 양상이 OECD 16개국 중 가장 두드러졌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한경연 분석 결과, 총통화 유통속도는 GDP가 1% 증가할 때 1.3%, 소비자물가상승률이 1%포인트 높아질 때 0.8% 빨라지며, CD금리가 전년보다 1%포인트 높아질 경우에는 2.2% 둔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총통화(M2)가 1% 증가하면 유통속도는 0.96% 하락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연은 만성 고혈압이 동맥경화를 심화시켜 심신의 건강을 위협하듯, 경제활력 저하에 따른 저성장·저물가가 만연될 경우 경제의 기초체력이 소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