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산 방치형 게임 '레전드 오브 슬라임' 10달만에 누적 매출 1000억원

공유
0

국산 방치형 게임 '레전드 오브 슬라임' 10달만에 누적 매출 1000억원

대규모 채용 나선 게임사…"가디스 오더 완성도 높인다"

'레전드 오브 슬라임' 이미지. 사진=로드컴플릿이미지 확대보기
'레전드 오브 슬라임' 이미지. 사진=로드컴플릿
국내 중소 게임사 로드컴플릿이 신작 '레전드 오브 슬라임'의 누적 매출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레전드 오브 슬라임은 로드컴플릿 내부의 메가마카롱 스튜디오가 개발을 맡아 지난해 7월 26일, 국내 기준으로는 8월 8일 정식 출시됐다. 올 2월 출시 반년만에 누적 다운로드 1000만회를 넘긴 데 이어 이날 매출 1000억원 반열에 올랐다.
앱 통계 분석 플랫폼 센서타워에 따르면 이 게임은 올 4월 15일을 기준으로 누적 매출 5000달러(약 65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32.5%의 일본이었으며 미국이 18.8%, 한국은 11.3%로 3위를 차지했다.

로드컴플릿측은 이러한 흥행에 힘입어 개발자 중심으로 대규모 채용 진행에 나섰다. 레전드 오브 슬라임 등 기존 출시작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차기작의 완성도 또한 높일 전망이다.

핵심 차기작으로는 카카오게임즈가 퍼블리싱을 맡은 도트그래픽 RPG '가디스 오더'가 꼽힌다. 이 게임에 대해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전투 뿐 아니라 풍성한 스토리, 탄탄한 세계관을 갖춰 높은 글로벌 성과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디스 오더는 올 4분기 국내를 포함 글로벌 서비스될 예정이다. 사측은 이 외에도 2014년 출시된 대표작 '크루세이더 퀘스트' IP를 활용한 차기작 준비를 위해 시니어급 기획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