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 비만 치료제 'HM15275' FDA에 임상시험계획 제출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한미, 비만 치료제 'HM15275' FDA에 임상시험계획 제출

한미약품은 미국 FDA에 삼중기전 비만 치료제 'HM15275'의 임상1상 IND를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한미그룹 본사 전경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한미약품은 미국 FDA에 삼중기전 비만 치료제 'HM15275'의 임상1상 IND를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한미그룹 본사 전경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한미약품이 지난 3월 29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차세대 비만 치료 삼중작용제HM15275)의 임상1상 진입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성인 건강인 및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HM15275의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 약력학 특성 등을 평가하는 내용의 임상시험 계획이다.

HM15275는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GLP-1)와 위 억제 펩타이드(GIP), 글루카곤(Glucagon, GCG) 등 각각의 수용체 작용을 최적화한 삼중작용제로 근 손실을 최소화하면서도 25% 이상 체중 감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한미약품 관계자는 전했다.
한미약품은 오는 6월 미국에서 열리는 2024 미국당뇨병학회(ADA)에서 HM15275에 대한 여러 건의 주요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학회에서 한미약품은 비만 모델에서 체중감량 효능에 대한 HM15275의 계열 내 최고신약 잠재력 및 그 작용 기전을 규명한 결과를 공개한다. 또한 비만이 주요 원인이라고 알려진 다양한 심혈관계 질환 모델에서 HM15275의 차별화된 치료 효능을 입증한 결과를 발표한다.
한미약품은 HM15275의 상용화 목표 시점을 2030년으로 설정하고 지난 2월 29일에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 IND를 제출하는 등 임상 개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최인영 한미약품 R&D센터장은 "오랜 기간 동안 대사성 질환 분야에서 쌓아온 R&D 역량을 토대로 전 세계적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비만' 영역에서 새로운 혁신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있다"며 "제약강국을 향한 열정과 집념으로 가득 찬 한미의 R&D 혁신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