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한가·급등주 차트 산책]<27>한화케미칼과 LG전자·대우조선해양의 닮은 점과 다른 점

공유
9


[상한가·급등주 차트 산책]<27>한화케미칼과 LG전자·대우조선해양의 닮은 점과 다른 점

당신도 상한가·급등주 주인이 될 수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이태준 기자]
center
한화케미칼 일간차트. 한화케미칼은 지난 21일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가 유입되면 6.28% 상승했다.
5월21일 코스피 상한가 종목

문배철강 JW중외제약2우B JW중외제약우 근화제약 이연제약 씨아이테크 한독 현대약품

5월21일 코스닥 상한가 종목

웰크론 코닉글로리 솔고바이오 동국제약 뉴인텍 휴바이론 케이프 동양에스텍 아스트 코리아나 디지털옵틱 국일신동 글로벌에스엠 인터엠 아이크래프트 대성미생물 네이처셀 뉴프라이드 루보 제이콘텐트리

5월21일 10% 이상 상승 종목

위노바 케이에스씨비 원풍물산 내츄럴엔도텍 솔라시아 씨그널엔터테인먼트 큐로컴 효성오앤비 베리타스 쎌바이오텍 이큐스앤자루 MBK 태양기전

한화케미칼과 LG전자·대우조선해양 차트를 보면 닮은 점도 있고 다른 점도 있습니다. 닮은 점은 이 세 종목 모두 장기 이동평균선이 역배열이라는 점입니다.

다른 점이 있다면 한화케미칼의 단기 이동평균선은 확실하게 상승 쪽으로 방향을 틀었고 LG전자와 대우조선해양은 단기 이동평균선까지 하락추세가 진행 중 이라는 것입니다. 심지어 LG전자와 대우조선해양은 전 저점까지 하향돌파 된 상황입니다.

center
LG전자 일간차트. LG전자는 최근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 공세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매매주체별 현황도 한화케미칼은 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지만 LG전자와 대우조선해양은 기관과 외국인이 털어내는 물량을 개인들이 받아내고 있습니다.

통상적으로 개인은 추세를 전환시킬 힘이 없다고 합니다. 기관이나 외국인보다 자금력도 달리고 매수나 매도를 집중시킬 수 있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 시리즈 <23-2> ‘이동평균선 집중탐구 정배열이면 다냐 역배열도 먹을 게 많다’에서도 다뤘지만 역배열이라도 대량의 매수세가 유입되며 장기 이동평균선이 돌파되면 상황이 달라진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시리즈 <11>‘240일 이동평균선이 주는 여러 가지 신호’에서는 이 240일 이동평균선을 중심으로 수급의 힘을 가늠해 볼 수 있다고 했습니다.

혹자는 “지난 얘기를 누구는 못하나”고 할 수도 있지만 한화케미칼의 경우 240일 이동평균선 돌파 후 조정과정에서 분할 매수를 했다면 15% 이상 수익이 가능했을 것입니다.

center
대우조선해양 일간차트. 대우조선해양은 신용등급이 강등 되는 등 기관의 매물이 지속적으로 출회되면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
그러나 LG전자와 대우조선해양은 240일 이동평균선은 터치조차 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하락추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설령 기업의 내재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이 있고 벤자민 그레이엄이 말하는 ‘안전마진’을 확보할 수 있을 만큼 주가가 지나치게 하락했다고 하더라도 워렌 버핏처럼 투자할 수 없다면 하락추세가 진행중인 종목은 거들떠 않는 게 바람직 합니다.

주식은 싸게 보인다고 사면 대부분 수익보다 나쁜 결과를 가져옵니다. PER가 낮아졌다고 사는 것도 비슷한 맥락인데 ‘저PER주’는 바꿔서 생각하면 시장에서 소외된 ‘왕따주’일수도 있습니다.

‘먹을 게 있는 역배열’과 ‘잠 못 이루게 만드는 역배열’을 구분해 보기 바랍니다.

이태준 기자 tjlee@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