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ES 2016] 황창규·장동현 등 통신3사 CEO "배우러 갑니다. 새 먹거리 찾아 라스베이거스로"

공유
0


[CES 2016] 황창규·장동현 등 통신3사 CEO "배우러 갑니다. 새 먹거리 찾아 라스베이거스로"

center
KT 황창규 회장
[글로벌이코노믹 김나인 기자] 이동통신 3사의 전현직 수장들이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가전전시회 'CES 2016'를 찾았다.

6일 업계에 따르면 KT 황창규 회장은 5일(현지시간) CES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벨라지오(Bellagio) 호텔에서 경기창조경제 혁신센터 스타트업 대표들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황창규 회장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CES와 같이 잠재고객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글로벌 고객과 만날 수 있는 행사에 적극 참여할 것을 당부했다.

KT와 경기혁신센터는 CES에 참관할 스타트업 선발을 위해 심사를 진행해 카비, 해보라, 247, 네오펙트 등 4개 기업을 선정하고, CES 참가 비용 지원 및 잠재 고객과의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했다. 이들 업체는 행사 기간 전시를 참관하고, 글로벌 바이어를 대상으로 제품 및 서비스를 시연할 예정이다.

center
SKT 장동현 사장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은 신규 비즈니스 담당 임원들과 함께 신사업과 관련해 Biz. 협력 미팅 및 인사이트 강구를 위해 CES를 방문중이다.

황창규 회장은 이번 CES 기간 동안 글로벌 IT 기업 인텔 CEO 브라이언 크르자니크(Brian Krzanich), 미국 대표 통신회사 버라이즌 CEO 로웰 맥애덤(Lowell McAdam),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 마츠 그란리드(Mats Granryd)와 만나 ICT 트렌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 SK플래닛, 아이리버 등의 CES 참여 관계사 임직원들과의 아이디어 미팅 및 토론회도 개최하며 시너지 창출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CES 참관단을 꾸렸다. 지난해 말 CEO로 취임한 권영수 부회장 대신 이상철 전 부회장(현 고문)과 최주식 FC사업본부 부사장 등 20여명의 참관단이 CES를 찾았다.

이번 CES를 통해 글로벌 대세로 떠오른 사물인터넷과 스마트카, 핀테크, 인공지능, 로봇산업 등 세계적 흐름을 직접 접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현실화시키는 방안에 대해 살필 예정이다.

특히 LG전자와 삼성전자 등 국내 업체를 비롯해 인텔, 퀄컴, 화웨이 및 증강현실, 가상현실 업체를 둘러보며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협력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탈통신의 기회이자 글로벌 진출의 기회”라고 밝히며 “일등 신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한 바 있다.
김나인 기자 silk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