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3.8% 급락, 금시세 원자재값 미국 달러환율 동반 추락...미국 트럼프 대통령 때문이라는 데

기사입력 : 2017-01-10 05: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제유가 달러환율 금시세 원자재값 뉴욕증시 다우지수 일제 하락, 트럼프 효과때문 이라는데... 대체 무슨 사연?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10일 뉴욕 상업거래소에 따르면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51.96달러로 마감했다.

전일대비 배럴당 2.03달러, 비율로는 무려 3.8% 급락한 것이다.

2016년 12월 16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이날 국제유가 상승은 주로 미국 요인에 의해 야기됐다.

미국의 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가 하락한 것이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당선자가 취임이후 원유생산을 지원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바클레이즈는 이날 미국의 원유 시추기 가동건수가 올 연말에는 850~875개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김재희 기자 yoonsk828@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