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콜롬비아, 인공호수 유람선 침몰 9명 사망… 탄광 폭발 13명 사망

공유
0


콜롬비아, 인공호수 유람선 침몰 9명 사망… 탄광 폭발 13명 사망

center
23일(현지시간) 불법조업 중이던 쿠쿠누바(Cucunuba) 탄광에서 총 1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콜롬비아 엘 페뇰 호수에서 25일 유람선이 침몰하며 현재까지 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 사진=AFP통신 화면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지난 주말 콜롬비아에서 탄광 폭발사고와 유람선 침몰이 잇따라 2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불법조업 중이던 쿠쿠누바(Cucunuba) 탄광에서 총 13명이 사망했고 25일 엘 페뇰 호수에서는 유람선이 침몰하며 현재까지 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50여명의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이 콜롬비아 과타페의 인공호수에서 침몰한 사고 현장에서는 아직 30여명의 행방이 묘연해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높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4층짜리 ‘알미란테’(Almirante)호가 침몰한 것은 25일 오후로 침몰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통신은 콜롬비아 공군을 인용해 “사고 현장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과타페 지역 엘 페뇰 호수”라며 현재 공군 헬기 1대가 구조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에 파견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안티오키아 주 경찰 당국을 인용해 “유람선에 구명조끼가 없는 상태”라며 “현장 수색·구조 작업을 통해 현재 100여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주요 외신들은 26일 공휴일을 맞아 연휴를 즐기던 사람들이 사고를 당했다며 외국인 관광객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하고 있다.

엘 페뇰 호수는 콜롬비아 제2의 관광도시 메데진에서 68㎞ 떨어진 안티오키아(Antioquia) 주에 위치한 인기 관광지 중 하나다.

한편 지난 23일 쿠쿠누바 탄광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사망자는 13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콜롬비아 당국은 이날 오전 시신 2구를 추가 발견해 수습했다며 “사고 원인은 갱내에 쌓인 메탄가스에 불이 붙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