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세라·비브 스포츠웨어 등 여성 의류 보석 악세서리에서 카드뮴 과다 검출

기사입력 : 2018-10-12 11: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국 여성 유명 의류에서 카드뮴이 검출됐다. 카드뮴 중독은 카드뮴과 화합물이 인체에 접촉·흡수되면서 일어난다.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테세라와 비브 스포츠웨어 등 미국 유명 여성 의류 브랜드에서 독성 금속 카드뮴이 검출돼 고객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들 독성 금속 카드뮴은 여성 의류에 부착된 보석 악세서리에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 시간) 관련 업체에 따르면 카드뮴 의류를 판매한 유통업체는 로스(Ross), 파파야(Papaya), 노드스트롬(Nordstrom)으로 밝혀졌다. 해당 업체에서 판매 중인 보석류 테스트 결과 대부분 90% 이상의 카드뮴 수치가 나왔다.

로스 매장에서 카드뮴 수치가 가장 높은 브랜드는 테세라와 비브 스포츠웨어로 조사됐다.

로스 측은 "해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급업체와 협의했다"며 "고객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테세라와 비브 스포츠는 해당 사항에 대한 언급을 회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파야 역시 심각성을 인지해 오염제품을 회수하고 중국 제조업체로부터 구입을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우리 제조업체들은 자사 제품이 법적 준수 상태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보증해야 한다"며 "이를 따르지 않는 제조사와 거래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선포했다.

노드스트롬의 대변인은 판매업체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드뮴은 소량을 섭취하거나 호흡하는 것으로도 몸에 축적돼 신장과 뼈를 손상시킬 수 있다. 일각에서는 피부접촉으로도 피부 건선이나 발진을 유발할 수 있다고 충고한다.

또 현지 건강 단체는 여성복과 셔츠에 달린 카드뮴이 포함된 작은 보석들일지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암과 생식력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미시간 주립대 하버트 교수는 “카드뮴이 있는 옷과 없는 옷 중 나는 무조건 없는 옷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한 연구센터의 과학자는 "일반 사람들은 착용하는 것 자체에 대해 어떤 것이 문제인지 상관하지 않겠지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