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여교사, 제자와의 사랑? "아기갖고 싶다" "결혼하자" 문자까지‥학부모 '경악'

기사입력 : 2018-11-12 16:47 (최종수정 2018-11-12 17: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논산 여교사 사건. 사진=뉴시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논산 여교사 사건이 12일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논산 모 고등학교에 기간제로 근무하던 여교사가 제자인 남학생 두 명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문제를 제기한 인물은 다름 아닌 논산 여교사의 전 남편이다. 전 남편 A씨는 해당 사건을 계기로 여교사 B씨와 이혼한 뒤 "내 가정이 파탄났다"며 울분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 아내 B씨가 지난해 고교 3학년이던 C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맺었으며, 이 사실을 알게 된 C군의 친구 D군이 B씨를 협박해 또 다시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해당 학교가 관련 사건을 인지했으면서도 신입생 모집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해 축소·은폐했다며 교장과 교감의 사임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학교 측에 발송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A씨는 언론을 통해 B씨와 C군이 나눈 것이라는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11일 톱스타뉴스가 공개한 대화내용에는 "약국가서 임신테스트기 사다놔" "임신이면 어떡해" "어쩐지 아기 갖고 싶더라" "결혼하자" 등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막장드라마에서나 볼법한 충격적인 사건이 알려지자 학부모들은 교육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여교사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교사가 미성년자 간음을 한 것이 아닌지 성폭행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청원글도 올라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