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美셰일원유 증가, 베네수엘라 제재 상쇄...국제에너지기구진단

기사입력 : 2019-02-14 17: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희준 기자]
미국 셰일원유 생산 증가가 미국의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PDVSA제재의 충격을 완화할 것이라고 국제에너지구기구(IEA)가 13일(현지시각) 밝혔다. IEA는 올해 석유수출구기구(OPEC) 원유수요 전망을 낮췄지만 올해 연간 원유수요는 하루평균 140만 배럴이 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은 유지했다.
center
미국의 셰일원유 생산 증가가 베네수엘라 제재의 충격을 상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IEA는 이날 발간한 월간 보고서에서 미국이 올해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IEA는 미국의 산유량은 올해 152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미국은 올해 산유량은 하루평균 1700만배럴로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망치는 종전 전망치에 비해 하루 20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이는 지난해 4분기 예상보다 많은 미국의 셰일원유와 천연가스액)(NGL) 생산이 올해도 이어지는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미국의 산유량은 하루평균 220만 배럴 증가했는데 이는 고유가에 힘입어 셰일유의 생산이 강하게 반등했기 때문이라고 IEA는 설명했다.

IEA는 미국의 원유공급 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유가가 근 40% 떨어진 이후 둔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의 산유량은 현재 배네수엘라의 산유량보다 많은 126만배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하루전 미국에너지정보청(EIA)의 평가와 거의 같다. EIA는 미국의 원유생산 증가가 2020년까지 OPEC의 감산과 베네수엘라 제재의 충격을 상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IEA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의 원유재고 감소를 이유로 국제 원유시장이 재균형을 이뤄가는 도상에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지난해 하반기 비 OPECD 국가에서 원유재고가 증가했다고 시인했다.

지난해 말 OECD 정유사들의 원유재고는 28억 5800만 배럴로 11월에 비해 560만 배럴 줄었지만 2017년 말에 비하면 460만 배럴 증가했다.

수요 측면에서 IEA는 원유소비는 올해 1억 60만 배럴로 지난해 9920만배럴 보다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IEA는 저유가에다 미국과 중국의 석유화학 프로젝트의 가동으로 올해 세계 원유수요 증가는 지난해보다 빨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경기둔화로 상승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IEA는 지적했다.

IEA는 미국의 셰일 원유증가를 이유로 비OPEC 공급 증가분을 당초 하루 160만배 럴에서 하루 180만배럴로 상향 수정했다. 같은 이유에서 지난해 비 OPEC 공급증가분을 하루평균 270만배럴로 수정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