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무한변신'…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

배터리 양극재 사업 이어 LNG공급 시스템으로 영역 확장

기사입력 : 2019-04-15 10:15 (최종수정 2019-04-15 10: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포스코의 LNG 터미널.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그룹 내에 LNG 미드스트림 사업을 재편한다. LNG미드스트림 사업은 지난해 11월 최정우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중 하나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그룹 사업간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드스트림 단계는 가스를 액화해 수송·기화하는 단계를 뜻하며 포스코가 운영하던 LNG터미널 등은 미드스트림 단계에 해당된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어 광양에서 운영 중인 LNG터미널을 포스코에너지에 양도하고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과 포스코에너지의 발전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최 회장은 “LNG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그룹사업간 업무효율을 높이고 더욱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LNG도입과 트레이딩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에서 전담하고 LNG터미널 사업은 포스코에너지로 이관하여 현재 운영중인 발전사업과 연계해 그룹 LNG미드스트림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인수해 기존 자가발전설비와 통합운영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제철소 전력공급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 있으며 제철소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이다.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하는 LNG터미널은 2005년에 포스코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광양제철소에 건설한 것으로 현재 운영중인 1~4호기와 건설중인 5호기를 포함해 LNG탱크 총 5기가 있다. 저장능력은 약 73만키로리터(㎘)에 달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