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수첩] 5G 가입자 40만 돌파…평가는 '그닥'

공유
0


[기자수첩] 5G 가입자 40만 돌파…평가는 '그닥'

center
최지웅 기자
이동통신3사의 5G 가입자 경쟁이 또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10일 LG전자가 5G 스마트폰 'LG V50 ThinQ(씽큐)' 판매를 시작하면서 이통3사의 출혈 경쟁이 재점화됐다. 이통3사는 지난달 출시된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때보다 더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제공하며 5G 가입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일부 통신사는 공시지원금보다 높은 불법 보조금을 살포하거나 추가로 현금을 지원하는 페이백까지 동원하면서 과열 출혈경쟁에 불을 지폈다.

현재 V50 씽큐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지만 공시지원금과 불법 보조금, 번호 이동 등 각종 할인 혜택을 적용받으면 무료로도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V50 씽큐 출시 첫날부터 각종 휴대폰 전문 커뮤니티에는 공짜로 신형 5G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매장 등을 알려주는 게시글들이 넘쳐났다.
이처럼 이동통신사들이 경쟁적으로 거액의 보조금을 뿌린 탓에 5G 가입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지난 11일 기준으로 4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3일 세계 최초로 5G가 상용화된 이후 한 달여 만에 이룬 성과다. 전체 5G 가입자 중 대부분이 국내 첫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 구매자이지만 'V50 씽큐'도 파격적인 지원금을 미끼로 5G 가입자 증대에 힘을 보태고 있다. V50 씽큐는 출시 이틀째인 11일까지 약 4만대 이상이 개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5G 가입자 현황만 놓고 보면 성공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정작 5G 서비스에 대한 불만은 여전하다. 아직까지 전국에 5G 기지국이 고루 분포되지 않은 탓에 네트워크 불안정 및 속도 저하, 서비스 가능 지역(커버리지) 등에 대한 불만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며 '무늬만 5G'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 게다가 ‘초고속’·‘초저지연’으로 대표되는 5G 특성을 살린 전용 콘텐츠가 턱없이 부족해 5G 서비스를 온전히 즐기지 못한다는 평가도 나온다.

당초 'LTE보다 최대 20배 빠르다'고 5G 서비스를 홍보했던 이동통신사들도 기대에 못 미쳤다는 점을 인정해 품질 조기 개선을 약속했다. 그러나 순간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한 약속이었던 걸까. 약속이 현실화되기도 전에 또다시 과도한 5G 마케팅 경쟁을 펼치며 원점으로 되돌아가고 있는 양상이다.

5G는 향후 10년간 모바일 시장의 혁신을 주도할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을 받고 있다. 눈앞의 이익에 급급해 미래를 내다보지 않는 주먹구구식 운영은 5G 경쟁력 확보에 전혀 도움이 되질 않는다. 가입자 유치도 중요하지만 고객들이 제대로 체감할 수 있는 진정한 5G 서비스가 반드시 뒷받침되어야 한다. 5G 가입자 확보를 위해 불법행위까지 서슴지 않는 이동통신사들의 노고는 눈물겹지만 5G 시대에 걸맞은 생태계 구축을 통해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이고 신뢰를 얻는 것이 급선무다. 아직은 반쪽짜리 성공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