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은행 vs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편입 신경전

공유
5


산업은행 vs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편입 신경전

산은 "자회사 계열사로 편입"…현대중 "대우조선만 인수"

center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편입여부를 둘러싸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채권단인 산업은행측은 대우조선해양 자회사를 현대중공업 계열사로 편입시키기를 원한다. 이에 비해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만을 고려했고 자회사까지 인수할 계획은 없었기 때문에 이런 갈등이 발생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해 대우조선해양 자회사까지 인수하면 ‘현대중공업 지주-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자회사(신한중공업,대한조선,삼우중공업)’의 형태로 구성된다.
다만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자회사 지분을 100% 보유한 회사만 현대중공업 계열사로 편입시킬 수 있다. 지분 100%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지분을 전량 매각해야 한다.

삼우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이 지분을 100% 취득하고 있어 현대중공업 계열사로 편입이 가능하다. 반면 신한중공업과 대한조선은 대우조선해양이 각각 89.2%, 대한조선67.7%의 지분을 확보해 현대중공업 계열사로 편입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이 자회사 지분을 팔아야 하는데 이를 두고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지분 취득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 지분을 다른 업체가 취득하는 방안도 여전히 열려있는 상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6월 1일 현재중공업의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정상적으로 출범 한 후 대우조선해양 자회사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