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업가 온몸에 끔찍한 구타흔적... 원한관계 그리고 조폭 부두목 추적

기사입력 : 2019-05-24 06: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폭력조직 부두목을 만나러 집을 나간 50대 부동산업자가 조폭들에게 처참하게 폭행당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범행 뒤 인근에서 유서를 남기고 자살을 기도한 조폭 조직원 2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사실상 범행을 주도한 혐의로 광주시 폭력조직의 부두목 B씨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0시 33분쯤 경기도 양주시청 부근의 한 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실종신고 된 A씨(56·부동산업)의 시신이 발견됐다.

A씨는 얼굴 등에 둔기로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다.

A씨는 재킷과 무릎 담요로 덮인 채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고 시트에는 혈흔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손발이 묶이거나 찔린 흔적 및 목 졸림 흔적 등은 눈으로 식별되지 않았다. 원한관계 등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