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공단이 현대중공업 분할 반대 의결권 행사하라"

기사입력 : 2019-05-27 11: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사진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재벌 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는 27일 서울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금공단이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에서 물적 분할계획 안건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31일로 예정된 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에 분할계획서 의안이 상정돼 있다"면서 "분할은 현대중공업 재벌총수 일가의 지분과 이익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한국조선해양이라는 중간지주회사를 통해 이익은 총수 일가가 챙길 것"이라며 "주요 채무는 자회사가 될 현대중공업과 인수할 대우조선에 떠넘기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 현대중공업에는 공적 연기금이 상당한 지분을 투자하고 있다"며 "주식의 10%에 가까운 지분"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연기금은 가입자의 이익과 자산의 보전, 확대를 위해 존재하고 운용된다"며 "공공성, 공익을 최우선 가치로 상정하는 공적연기금의 성격을 고려하면 현대중공업 분할계획 의안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