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수락 인사에 한국당만 ‘발끈’

기사입력 : 2019-07-14 16: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심상정 정의당 신임대표와 지도부가 14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에서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의 수락 인사에 대해 ‘발끈’했다. ‘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한다’는 말 때문이다.

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심 대표가 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고 하는데, 제1야당을 퇴출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의 비전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심 대표는 진보정당의 가능성을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여당의 잘못을 직시하고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것이야말로 정의당이 여당 2중대의 오명을 벗고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냉전적 사고'를 말한다는 게 국민의 공감을 살 수 있느냐는 비판도 나온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