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주요 제약사, 상반기 '무난한 성적표' 받아

공유
0


국내 주요 제약사, 상반기 '무난한 성적표' 받아

한미약품‧녹십자‧대웅제약 등 양호한 실적…종근당 사상 첫 '1조원 클럽' 가입 유력

center
국내 주요 제약사가 상반기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제약업계가 상반기 무난한 성적표를 받았다. 종근당의 경우 사상 첫 '1조 원 클럽' 가입이 유력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실적은 한국콜마가 가장 좋았다. 한국콜마는 지난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2%, 64.0% 증가한 7904억 원의 매출과 697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그러나 윤동한 전 회장의 유튜브 극우 동영상 공개 시청 파문이 한국콜마 제품 불매운동으로까지 번지면서 상승세를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

1조5188억 원으로 지난해 제약업계 매출 1위에 오른 유한양행은 상반기 매출 7043억 원으로 선방했지만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422억 원에서 올해 6억 원으로 98.4% 줄었다. 이는 기술이전에 따른 수익이 줄고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개발비(R&D) 비용과 광고비는 늘었기 때문이다.

종근당은 상반기 5005억 원의 실적으로 올해 '1조 원 클럽' 대열에 무난하게 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통 상반기보다는 하반기 매출이 더 높은 편이라 매출 1조 원 달성이 유력하다. 제약업계와 증권가에서도 종근당이 전문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등 제품 포트폴리오가 탄탄해 하반기에도 상반기 수준의 실적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GC녹십자와 한미약품, 대웅제약 등 국내 상위권 제약사도 선전했다. GC녹십자와 한미약품은 각각 6464억 원, 5450억 원의 상반기 매출을 올리며 올해도 1조 원 클럽 유지가 가능할 전망이다. 대웅제약의 경우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의 미국 수출 증가로 2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하며 상반기 매출 5563억 원 영업이익 273억 원을 기록했다.

광동제약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7.7% 성장한 6174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81.8% 성장한 266억 원을 올렸다. 동아에스티는 전문의약품과 해외 수출 등 전 사업이 고르게 성장하며 294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일동제약과 보령제약도 올 상반기 8%대의 성장률을 보이며 각각 2656억 원과 246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휴온스글로벌도 올 상반기 2096억 원의 매출로 최대 반기 실적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외 시장 모두 경쟁이 치열해지는 등 쉽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양호한 상반기 성적표를 받았다.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R&D가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이 줄어들 수 있으나 제약업계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