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주여대 실내디자인과, 농촌 집 고쳐주기 대학생 봉사활동 ‘호응’

공유
2


광주여대 실내디자인과, 농촌 집 고쳐주기 대학생 봉사활동 ‘호응’

전남 장흥군 안양면 일대서 총 7가구 대상 주거환경 개선활동 실시

center
광주여자대학교(총장 이선재) 실내디자인학과 봉사동아리 ‘About ID’는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7일까지 8박 9일 동안 전남 장흥군 안양면 일대에서 ‘2019 농촌 집 고쳐주기 대학생 봉사활동’을 진행, 총 7가구(주택 6가구, 마을경로당 1가구)의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광주여자대학교=제공
광주여자대학교(총장 이선재) 실내디자인학과 봉사동아리 ‘About ID’는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7일까지 8박 9일 동안 전남 장흥군 안양면 일대에서 ‘2019 농촌 집 고쳐주기 대학생 봉사활동’을 진행, 총 7가구(주택 6가구, 마을경로당 1가구)의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21일 광주여대에 따르면 올해로 7년째(장흥군과는 5년째)를 맞이하는 봉사단활동은 그간 30여 가구가 넘는 농가주택의 주거환경개선을 진행했다.
이번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사)다솜둥지복지재단과 사)한국농촌건축학회가 주관한 가운데 학과 지도교수들과 1학년부터 3학년으로 이뤄진 전공학생들(21명), 행정처 시설팀 직원들의 재능기부활동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번활동에서는 마을의 어르신들을 위한 개개인의 주거환경개선(실내리모델링, 담장휀스설치, 벽체페인팅)뿐만이 아닌 따뜻한 햇볕을 받으며 서로 마음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용공간(마음카페)을 ‘눈이 부시게’라는 콘셉으로 만들어 드림으로써 마을어르신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광주여대 실내디자인학과 김홍배 교수(봉사동아리 지도교수)는 “매년 이뤄지는 ‘농어촌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은 단순한 1회성 봉사활동이 아닌 대학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적인 전공 재능기부활동이다”며, “현장체험학습의 유용한 기회로서 참여 학생들의 전공에 대한 관심을 높임과 동시에 활동경력을 통한 취업경쟁력 제고에도 한 몫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