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경욱, 홍준표 겨냥 "분열 꾀하면 적"

공유
0


민경욱, 홍준표 겨냥 "분열 꾀하면 적"

center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야당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해선 안 된다"고 한 것에 대해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원로들께서는 제발 이 혼란한 정국을 헤쳐 나갈 지혜를 나눠주십사고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의원은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꿔서는 안 된다. 책임은 좀 더 이따가 물어도 된다"며 "황교안 대표가 낙마하면 권한대행을 하려고 버틴다는 말엔 나 원내대표가 무슨 말을 할지 궁금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발 좀 아끼고 합치자"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지적했다.

또 "대선에서 지면 끝"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조국을 아무리 때려잡아도 대통령이 임명해 버리니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되지 않았나"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