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원 제기했는데 안 들어줘" 60대 여성, MB 전 대통령 자택 침입

공유
0


"민원 제기했는데 안 들어줘" 60대 여성, MB 전 대통령 자택 침입

center
'다스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4일 오후 항소심 34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 60대 여성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에 무단 침입,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무단 침입한 엄 모씨(60대, 여성)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엄 씨는 이날 오전 10시 55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몰래 들어가다 경호원들에게 발각돼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엄 씨는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제기한 민원을 이 전 대통령이 들었는지 물어보기 위해 자택 침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당시 제기한 민원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강남경찰서는 엄 씨는 위험한 물건은 갖고 있지 않았고, 이웃주민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엄 씨의 범행 동기와 경위를 더 조사한 후 주거침입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