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사우디 왕세자 통화… “석유시설 공격, 단호히 대응”

공유
0


문 대통령·사우디 왕세자 통화… “석유시설 공격, 단호히 대응”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시설과 유전이 무인기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석유시설 피해와 중동 정세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생산의 핵심 인프라인 동부지역 압카이크와 쿠라이스 석유시설이 큰 피해를 본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왕세자와 사우디 국민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은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국제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이번 공격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하나의 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면서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한 현 상황을 규탄해 주신 데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주요 유전지역에 대한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 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 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며 "유엔 등 국제사회와 공동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문 대통령에게 동맹국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 대처와 함께 이번과 같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대공 방어체제를 구축하는 데 도움을 요청, 문 대통령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고 대변인이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