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안부 피해 할머니 그린 만화작품 '풀', 프랑스 휴머니티 '특별상' 수상

공유
0


위안부 피해 할머니 그린 만화작품 '풀', 프랑스 휴머니티 '특별상' 수상

center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특별전시회 포스터. 사진=뉴시스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토대로 창작된 김금숙 작가의 만화 '풀'이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18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프랑스 진보 성향 일간지인 '휴머니티'는 지난 14일 제1회 휴머니티 만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휴머니티 만화상은 1년에 한 번 인간의 삶과 인권을 다룬 만화작품을 선정하는 상으로 올해 최초로 마련됐으며 대상과 심사위원 특별상 등 2개 부문이다.

휴머니티 만화상 대상에는 프랑스 혁명을 다룬 만화 '혁명'이 선정돼으며, 심사위원 특별상에는 위안부 피해 여성의 실제 이야기를 엮은 '풀'이 선정됐다.
'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의 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비극적인 역사 속에서 인권 운동가로 살아온 한 여성을 그려낸 만화작품이다.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단은 이 작품에 대해 16세의 나이에 일본군 성 노예로 팔려갔으며 60년이 지난 뒤 70대가 되서야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이옥선 할머니의 삶에 대한 강한 의지와 1940년대 한국 사회의 상황을 잘 반영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김 작가는 이런 끔찍한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라며 숨기고 싶은 마음 속 이야기를 해주신 이옥선 할머니에게 감사를 전하며, 이 작품의 수상은 개인의 영광을 넘어 세계인들에게 아픈 역사의 진실을 바로 알리는 데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풀'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문화체육관광부의 '2016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에서 선정된 작품이자 '2016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최우수상 선정 작품이기도 하다. 영어·프랑스어·이탈리아어·일본어 등 7개 언어로 번역돼 해외에 출간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