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자열 LS회장 “’R&D와 혁신’이 한·일 무역 갈등 타개할 핵심 열쇠”

공유
0


구자열 LS회장 “’R&D와 혁신’이 한·일 무역 갈등 타개할 핵심 열쇠”

LS그룹 23일 안양 LS타워에서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T-Fair 2019’ 개최

center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23일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T-페어(Fair) 2019’에서 R&D 임직원에게 격려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LS그룹 제공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23일 “연구개발(R&D)과 혁신이 한·일 무역 갈등 타개할 핵심 열쇠”라고 밝혔다.

구 회장은 이날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R&D 성과 공유회 ‘LS T-페어(Fair) 2019’ 행사에서 “비행기가 이륙할 때 바람의 힘을 뒤에서 받지 않고,맞서기 때문에 뜬다는 점을 기억하라. AI(인공지능), 5G(5세대 이동통신) 등 기술 환경이 급변하고 주변 상황이 녹록지 않지만, LS만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에너지로 여러분이 그룹의 혁신 선봉장이 되어주길 바란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T-Fair는 LS가 그룹 차원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연구개발 성과공유회로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예년과 달리 우수 과제에 대한 전시를 과감히 생략하고 미디어 퍼포먼스, 인문학·비즈니스 특강, 참석자 네트워킹 등을 새롭게 도입해 R&D 구성원들이 실질적이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강에는 과학탐험가 문경수 씨가 ‘관점을 달리하면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를, 한국IBM 송기홍 수석 부사장이 ‘산업분열(Industry Disruption)과 디지털 변혁(DT: Digital Transformation)’를 주제로 각각 강연을 펼쳤다.

R&D 우수 과제로는 LS전선의 글로벌 시장 맞춤형 버스덕트(bus duct : 전선 등 도전체를 강철제 외함에 수납한 배선통) 와 LS엠트론의 국내 최초 100마력급 트랙터 파워시프트(자동차 기어 등을 작은 조작력으로 조절할 있는 변속 장치 방식) 개발 등 5개 회사 과제가 제품·프로세스 혁신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또한 LS산전의 전기 배터리와 신재생 에너지에 필수적인 저압 직류 차단기와 계전기(Relay : 전압, 전류, 전력, 주파수 등의 전기 신호를 열거나 닫는 스위치)와 예스코의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위험예측 조기경보시스템 등 3개 과제가 디지털 혁신 성공모델을 제시해 D/T 부문 우수 과제로 꼽혔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